전기차 안전을 책임지는 차세대 배터리 분리막 기술

0

2021년 11월 23일 (화)

카테고리: 태그: , ,

설명

양극재, 음극재, 분리막, 전해질을 배터리의 4대 핵심소재라고 합니다. 이 가운데 분리막은 양극과 음극이 직접 맞닿는 것을 막아주면서 리튬이온만 통과시킵니다. 이 과정에서 에너지가 만들어져 다양한 기기를 사용할 수 있지요.

 

분리막이 실제로 하는 일은 이보다 더 다양합니다. 배터리 내부 온도가 지나치게 높아지는 걸 막아주고 각종 이물질을 돌아다니지 못하도록 막아줍니다. 결국 ‘안정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셈입니다.

 

분리막은 크게 건식과 습식으로 나뉩니다. 건식분리막은 습식분리막과 비교해 공정이 간단해 가격이 저렴합니다. 대신 상대적으로 두께를 얇게 만들기가 어렵지요. 배터리 에너지 밀도를 높이려는 시도가 다양해지면서 습식분리막이 전체 분리막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습식분리막의 핵심은 코팅입니다. 주로 알루미나와 같은 세라믹 소재로 코팅을 합니다. 코팅은 한면만 하거나 양면 모두 가능합니다. 배터리 제조 공정에 따라 달라집니다.

 

분리막 원조는 일본입니다. 리튬이온배터리(LiB)를 처음 만들었기 때문이지요. 지금도 아사히카세이, 도레이, 우베코산 등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최근 시장에선 중국 업체들의 물량 공세가 거셉니다. 상해은첩, 시니어 등이 공격적인 증설을 이어가고 있지요. 한국은 SK아이이이테크놀로지가 아사히카세이와 치열한 2위 타툼을 벌이고 있습니다. 나홀로 고군분투 중이지요.

 

이런 분리막 시장에 새로운 한국 기업이 등장했습니다. 에너에버배터리솔루션이 주인공입니다. 2012년 설립된 이 회사는 독자적인 코팅 기술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물을 이용한 양면 코팅 기술이 핵심입니다. 분리막에 코팅을 하려면 알루미나, 보헤마이트, 바인더 등을 섞은 슬러리를 만들어야 합니다. 이 슬러리를 직접 만들 수 있습니다.

 

분리막 코팅이 우수하면 더 얇게 분리막을 만들 수 있습니다. 양극재, 음극재 등의 재료를 더 집어넣을 수 있지요. 그만큼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습니다. 당연히 안정성도 확보해야 합니다.

 

현재 에너에버배터리솔루션은 LG화학, SK온, 삼성SDI, 코캄, 에너테크, 루트제이드, 현대자동차 등 다양한 고객사를 확보했습니다.  전라북도 완주에 분리막 공장도 건설 중입니다. 내년 상반기에 가동될 예정입니다.

 

글로벌 분리막 시장은 향후 2년 내 공급 부족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의 물량 공세, 일본의 기술 공세에 맞서 새로운 국내 기업이 나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디일렉 웨비나를 통해 분리막 시장 동향과 핵심기술, 차세대 배터리에 쓰일 분리막 동향을 직접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립니다.

 <행사 개요>

  • 행사 : 전기차 안전을 책임지는 차세대 배터리 분리막 기술 11월 23일 (화) 웨비나
  • 주최 : 전자부품 전문미디어 디일렉(www.thelec.kr)
  • 일시 : 상시
  • 참가비 : 6만원(부가세 포함)

– 세션 소개 –

2021년 11월 23일 (화)

시간주제자료다시보기
14:30~16:00

전기차 안전을 책임지는 차세대 배터리 분리막 기술

다시보기

– 연사 소개 –

프로필소개

신상기 | 에너에버 배터리 솔루션 대표